올 상반기 10대그룹 신규공채 삼성그룹등 4개그룹만 진행 한 가운데 마무리
상태바
올 상반기 10대그룹 신규공채 삼성그룹등 4개그룹만 진행 한 가운데 마무리
  • 코리아리크루트
  • 승인 2020.05.26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SK, 롯데, 포스코 등 4곳서 그룹공채

현대차 이어 KT도 공채폐지, 한화는 하반기 공채로 가닥

LG 주요계열사 상반기 채용취소...CJ는 미정

설명회부터 필기시험까지 온라인 진단검사 도입

삼성, 이번 주말 온라인 GSAT 진핸

 

[NCS뉴스 정희윤 기자]

 

 

올해 상반기 롯데그룹이 지난 36(~31) 원서접수에 들어가며 신입 공채 스타트를 끊으면서 시작된 대기업 공채는 3월 포스코그룹 11(~31), SK그룹 30(~410) 순서로 서류접수를 시작하면서 대규모 공채를 진행중인 삼성이 46일 뒤늦게 신입공채 모집에 가세하면서 상반기 신규공채 채용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삼성그룹의 신입공채가 10대 그룹 중 마지막으로 상반기 공채가 마무리 되고 있으며 3KT는 턴 기간을 거쳐 정직원으로 전환되는 수시·인턴채용으로 채울 방침이라고 발표했으며 현대·기아차그룹이 지난해 1월 대졸공채를 없애고 수시채용 제도를 도입하면서 공채는 진행하지 않는다.

 

대기업 중 지난해 상반기 그룹공채를 모집했던 CJ, LG그룹 두 곳 모두 아직까지 상반기 채용 일정과 방식을 확정하지 못한 가운데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주요 계열사에서는 상반기 채용계획 없다. 한화그룹도 계열사별 채용규모와 인원등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상반기 공채 대신 하반기에 공채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업중 년1회 신규공채를 진행했던 신세계그룹, 금융권에서는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이 대표적인 그룹들이 신규공채 방식을 택한 곳은 절반에도 못 미쳤으며. 작년 상반기에는 10대그룹 중 삼성, SK, CJ, 롯데, 포스코 5곳서 그룹 공채에 진행했는데 올해는 CJ가 빠지게 되며 4곳으로 줄면서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가 마무리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고용시장이 경직된 가운데 신규 채용에 나선 기업들은 일제히 돌파구로 언택트를 채택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롯데, SK, 포스코 그리고 삼성까지 서류접수와 동시에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진행하면서 비대면 채용을 위해 온라인과 화상시스템을 적극으로 활용해 새로운 인재찾기 방식의 채용트랜드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삼성은 필기시험도 온라인으로 치른다. 일명 삼성고시로 통하는 삼성의 신입 채용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가 다가오는 주말에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실시되는 것. 반면, 포스코롯데SK는 기존의 오프라인 필기시험을 유지하여 진행하고 포스코와 SK는 각각 이달 16일과 24일 서울의 고사장에서 필기시험을 치렀고, 롯데는 다음달 조직적합성 진단검사를 온라인으로, 직무적합진단은 고사장에서 계획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9길 14 화성빌딩 2층
  • 법인명 : ㈜코리아리크루트
  • 대표전화 : 02-454-9100
  • 팩스 : 02-501-9109
  • 정보보호책임자 : 서성인
  • 사업자등록번호 : 206-86-92607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2015-3220163-14-5-00018
  • 유료직업소개사업 : 2018-3100184-14-5-00004호
  • 제호 : NCS뉴스
  • 등록일 : 2019-09-20
  • 설립일 : 1981-02-10
  • 발행일 : 2019-09-20
  • 등록번호 : 서울, 아 52636
  • 발행·편집인 : 김덕원 대표이사
  • 대표메일 : kr201477@naver.com, ncs9100@hanmail.net
  • Copyright © 2020 NCS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cs9100@hanmail.net
  • NCS NEWS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도를 받는 바 무단 복사나 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