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28년까지 산업단지 27곳서 일자리 7만개 창출
상태바
용인시, 2028년까지 산업단지 27곳서 일자리 7만개 창출
  • 김해인 기자
  • 승인 2021.05.16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감도.(뉴스1 DB) © News1


NCS뉴스 리포터

 경기 용인시는 오는 2028년까지 공공·민간 산업단지 27곳 760만㎡를 순차적으로 조성해 일자리 7만3000여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시는 SK하이닉스와 50여개의 협력업체가 입주하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에서만 3만1000명 이상의 고용 유발 효과가 생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용인 GTX역을 중심으로 기흥구 보정·마북동 일대에 조성되는 플랫폼시티 내 자족 용지 44만㎡에 2028년까지 첨단지식·4차 산업 관련 기업을 유치해 일자리 1만5000여개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시는 지난해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일원 84만㎡에 시의 첫 공공 산단인 용인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했다. 현재까지 41개 기업이 입주했고 향후 119개 기업이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이 모두 입주하면 4000명 이상의 고용 창출과 연간 2조2000억원의 생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난 4월 말 준공을 완료한 패키징 산업단지를 비롯해 올해 제일바이오·농서·통삼·지곡·송문·ICT밸리 등 6개 민간 산업단지의 준공을 앞두고 있다.

시는 이들 산단에서 3700명 이상의 고용 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는 원삼·완장·SG패션밸리·제일 등 산업단지 4곳, 2023년에는 죽능·스마트-e·통삼2·백암·일양·히포·구성티나 등 7개 산업단지가 추가로 완공된다.

2024년에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를 비롯해 바이오밸리·용천·기흥힉스·연세의료복합·원삼(확장)·한림제약 등 7개 산단이 추가로 조성된다.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를 제외한 이들 17곳 민간 산업단지에서는 일자리 2만2180개가 창출될 예정이다.

시는 용인테크노밸리 옆 덕성리 일원 29만㎡에 두 번째 공공 산단인 제2용인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데, 이곳에서도 1000개 이상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은 서울 근교에 입지한데다 교통요충지라는 지리적 이점까지 있어 기업하기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시의 적극적인 기업 지원까지 더해 양질의 일자리를 갖춘 자족도시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 시장은 이날 기흥구 구갈동 259-1 일원에 4만2373㎡ 규모로 조성되고 있는 기흥 ICT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현장을 점검했다.

기흥 ICT밸리는 5월 말 산업용지인 A블럭과 복합용지인 B블럭이 준공된다.

남은 복합용지인 C블럭은 오는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기흥 ICT밸리의 분양률은 지난 3월 기준으로 91%에 달해 곧 다수의 기업들이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36 삼선빌딩 405-1호 2호
  • 법인명 : ㈜코리아리크루트
  • 대표전화 : 02-454-9100
  • 팩스 : 02-501-9109
  • 정보보호책임자 : 서성인
  • 사업자등록번호 : 206-86-92607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2015-3220163-14-5-00018
  • 유료직업소개사업 : 2018-3100184-14-5-00004호
  • 제호 : NCS뉴스
  • 등록일 : 2019-09-20
  • 설립일 : 1981-02-10
  • 발행일 : 2019-09-20
  • 등록번호 : 서울, 아 52636
  • 발행인 : 김덕원 대표이사
  • 편집인 : 이효상 편집국장
  • 대표메일 : kr201477@naver.com, ncs9100@hanmail.net
  • Copyright © 2021 NCS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cs9100@hanmail.net
  • NCS NEWS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도를 받는 바 무단 복사나 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