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한자, 20대 이룰 성(成)•30대 위태할 위(危)… 40대는?
상태바
올해의 한자, 20대 이룰 성(成)•30대 위태할 위(危)… 40대는?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1.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가 희망하는 내년의 한자 1위는 ‘이룰 성(成)’
2019 올해의 한자 ⓒ 잡코리아X알바몬
2019 올해의 한자 ⓒ 잡코리아X알바몬

[코리아리크루트] 20대가 2019년 올 한해를 나타내는 한자로 ‘이룰 성(成)’을 꼽았다. 반면 30대는 ‘위태할 위(危)’를, 40대 이상은 ‘어지러울 란(亂)’을 각각 올해의 한자로 꼽았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연말연시를 맞아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143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한자’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들은 올 한해를 나타내는 가장 적당한 한자 한 글자와 2020년 새해를 대표했으면 하는 한자 한 글자를 각각 꼽았다.
 
먼저 올 한해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한자 1위에는 ‘이룰 성(成, 13.7%)’이 꼽혔다.
 
연령별로 살펴 보면 20대가 꼽은 올해의 한자 1위는 ‘이룰 성(成, 15.5%)’이 차지했다. 이어 ‘어지러울 란(亂, 11.8%)’과 ‘위태할 위(危, 11.8%)’가 각각 올해의 한자 2, 3위를 차지했다. ‘외로울 고(孤, 9.9%)’와 ‘얻을 득(得, 7.0%)’이 나란히 5위 안에 올랐다. 또 ‘편안 안(安, 6.8%)’, ‘즐거울 락(㦡, 6.2%)’, ‘부지런할 근(勤, 5.2%)’, ‘나아갈 진(進, 4.6%)’, ‘다툴 쟁(爭, 3.0%)’이 차례로 순위를 이어 20대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올해의 한자에는 긍정적인 의미와 부정적인 의미의 한자가 골고루 섞여 있었다.
 
반면 30대가 생각하는 올해의 한자로는 ‘위태할 위(危)’가 16.8%로 1위, ‘어지러울 란(亂)’이 13.4%로 2위를 차지해 20대와는 양상을 달리했다. 3위는 ‘이룰 성(成, 8.4%)’이 차지했으며 ‘외로울 고(孤, 7.9%)’, ‘편안 안(安, 7.9%)’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특히 40대 이상의 경우 올해를 나타내는 한자 1~5위가 모두 부정적인 의미를 가진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40대 이상 응답자가 꼽은 올해의 한자 1위는 ‘어지러울 란(亂, 19.8%)’이 차지했다. 이어 ‘어두울 몽(蒙)’과 ‘위태할 위(危)’가 각11.5%의 응답을 얻어 공동 2위, ‘다툴 쟁(爭)’과 ‘외로울 고(孤)’가 각 7.6%의 응답을 얻어 공동 4위에 올랐다.

직업군별 올해의 한자를 살펴 보면 대학생과 알바생은 ‘이룰 성(成, 대학생 18.8%, 알바생 15.8%)’을, 취준생과 직장인은 ‘위태할 위(危, 취준생 15.2%, 직장인 15.3%)’를 각각 1위에 꼽았다. 자영업자가 꼽은 올해의 한자는 ‘어지러울 란(亂, 13.4%)’이었다.
 
한편 성인남녀가 희망하는 새해의 한자 1위에는 ‘나아갈 진(進, 15.7%)’이 꼽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 결과 20대 응답자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나아갈 진(進)’이 내년을 대표하는 최적의 한자 1위에 등극했다.
 
먼저 20대는 새해를 대표하길 희망하는 한자에 ‘나아갈 진(進)’을 18.9%로 1위에 꼽았다. 이어 ‘평탄할 탄(坦, 10.0%)’이 2위를, ‘부유할 부(富, 8.7%)’가 3위를 차지했다. 30대는 ‘이룰 성(成, 9.6%)’을 1위에 꼽은 데 이어 ‘부유할 부(富, 7.7%)’와 ‘밝을 명(明, 7.2%)’을 각각 2, 3위에 꼽았다. 40대 이상이 희망하는 새해의 한자 1위는 ‘편안 안(安, 15.3%)’이었으며, ‘부유할 부(富, 13.7%)’와 ‘형통할 형(亨, 8.4%)’이 그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9길 14 화성빌딩 2층
  • 법인명 : ㈜코리아리크루트
  • 대표전화 : 02-454-9100
  • 팩스 : 02-501-9109
  • 정보보호책임자 : 서성인
  • 사업자등록번호 : 206-86-92607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2015-3220163-14-5-00018
  • 유료직업소개사업 : 2018-3100184-14-5-00004호
  • 제호 : NCS뉴스
  • 등록일 : 2019-09-20
  • 설립일 : 1981-02-10
  • 발행일 : 2019-09-20
  • 등록번호 : 서울, 아 52636
  • 발행·편집인 : 김덕원 대표이사
  • 대표메일 : kr201477@naver.com, ncs9100@hanmail.net
  • Copyright © 2020 NCS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cs9100@hanmail.net
  • NCS NEWS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도를 받는 바 무단 복사나 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