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어도 안가’ 입사포기 이유는?
상태바
‘붙어도 안가’ 입사포기 이유는?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1.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업평판 중요시하는 직장인들, 경력직 구직자 5명 중 1명은 최종합격 후 입사포기
- 한편, 中企는 안전망? '후순위 삼아 지원했다' 중견중소기업 '최다'
입사포기한 이유는?
입사포기한 이유는?

[코리아리크루트] 최종합격 후 입사가 당연한 수순으로 생각되는 것과는 달리 입사포기를 하는 지원자들이 상당한 가운데 그 이유로 ‘기업평판’ 비율이 1년 새 두 배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 후 연락도 없는 신입사원들, 일명 고스팅으로 몸살을 앓는 기업이라면 살펴보자.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albacall.incruit.com)이 지난달 10일부터 13일까지 '2019년 구직경험자' 733명을 대상으로 최종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을 조사 한 결과다.

먼저, 한 번이라도 최종합격을 해본 이들 중 17.3%는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27.2%보다 9.9%P 줄었다. 취업난 여파를 가늠케 하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최종 입사를 포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2위에는 각각 ‘연봉 불만’(26.0%)과 ‘복리후생 불만’(24.7%)이 과반수 이상을 득표했다. 그만큼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모두 입사시 중요하게 여기는 항목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연봉과 마찬가지로 복리후생의 중요도 역시 적지 않았다.

다음으로 ‘기업평판’(19.5%)이 3위에 올랐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 및 SNS가 활성화되며 관심기업의 평균 연봉 정보부터 재직자 후기까지 접근이 가능해졌다. 입사포기자 5명 중 1명은 이렇듯 기업평판을 중요시한다는 것인데 실제 재직자로부터 듣는 기업평판을 통해 실질적인 근무환경을 미리 점쳐보고 입사 여부를 결정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특기할 점은 해당 비율이 1년 새 두 배 급증했다는 사실. 지난 2018년 인크루트 조사시 ‘연봉 및 복리후생’ 때문에 입사포기 한 비율은 52.3%로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기업평판’ 때문에 입사를 포기한 비율은 2018년은 10.2%, 지난해는 19.5%로 1년 새 9.3%P 높아졌기 때문. 기업평판을 선택한 비율은 신입직(23.1%)이 경력직(17.4%)보다 많았다.

한편 ‘안전망’ 지원이었기 때문에 입사를 포기했다고 답한 경우도 18.2%에 달했다. 입사여부와는 상관없이 후순위로 안전지원을 한 곳이라, 합격 했어도 입사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 안전망 삼아 지원한 기업은 공공기관(8.8%) 비율이 가장 낮았고 대기업(11.8%) 중견기업(29.4%) 중소기업(35.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그 외 ‘주변만류’(3.9%), ‘자존심이 상해서’(2.6%) 등의 입사를 포기한 배경이 확인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9길 14 화성빌딩 2층
  • 법인명 : ㈜코리아리크루트
  • 대표전화 : 02-454-9100
  • 팩스 : 02-501-9109
  • 정보보호책임자 : 서성인
  • 사업자등록번호 : 206-86-92607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2015-3220163-14-5-00018
  • 유료직업소개사업 : 2018-3100184-14-5-00004호
  • 제호 : NCS뉴스
  • 등록일 : 2019-09-20
  • 설립일 : 1981-02-10
  • 발행일 : 2019-09-20
  • 등록번호 : 서울, 아 52636
  • 발행·편집인 : 김덕원 대표이사
  • 대표메일 : kr201477@naver.com, ncs9100@hanmail.net
  • Copyright © 2020 NCS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cs9100@hanmail.net
  • NCS NEWS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도를 받는 바 무단 복사나 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